극심한 Vitriol과 사회의 증오에 맞서기

used with permission from wikimedia
출처 : 위키 미디어의 허가를 받아 사용함

사람들은 그 어느 때보다도 서로를 싫어하는 것 같습니다. 이름 부르기와 폭력은 도처에 보인다. 정치는 문제의 일부일 수도 있지만 아마도 모든 문제를 설명하지는 못합니다. 심지어 많은 주요 뉴스 아울렛 (수많은 Psychology Today 블로거뿐만 아니라)은 극단적 인 vitriol, incivility 및 독자의 이름 부르기의 빈도로 인해 보고서 및 게시물의 끝에 코멘트를 사용 중지했습니다. 최근 몇 달 동안 양극화가 특히 심했던 것은 사람들이 모든 것이 좋거나 모든 악으로 쉽게 분류되고 일상적으로 분류되는 것처럼 보입니다. 우리의 개인적인 견해와 감정에 관계없이 사람들은 우리가 인정하는 것보다 훨씬 더 복잡합니다. 우리 자신과 우리에게 가장 가까운 사람들을 선으로 보는 반면, 우리가 진정으로 정직하다면 우리와 우리가 관심을 갖는 사람들이 훨씬 더 복잡하다는 것을 인정해야합니다.

수십 년에 걸친 연구 결과에 따르면 끔찍한 사람들이 정말로 좋은 물건을 나눌 수있는 것처럼 일반적으로 선량한 사람들은 상당히 끔찍한 일을 할 수 있다는 것을 분명히 보여 주었기 때문에 이것은 중요합니다. 예를 들어, 1971 년 스탠포드 (Stanford)의 Phil Zimbardo 교수가 실시한 고전적인 교도소 조사에 따르면, 건강하고 잘 조정 된 영리한 젊은이들은 올바른 상황에서 모의 ​​교도관과 그 중 많은 사람들로 하여금 끔찍한 행동을 할 수 있음을 보여주었습니다. 뒤늦은 지각과 반사 후에, 그들 자신의 행동에 충격을주고 소름이 끼쳤다. 우리는 "도덕적 인 상처"를 경험할 때도 매우 어려운 전쟁 경험에서 돌아 오는 군인들의 유사한 이야기를 듣습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우리의 성격, 가치, 신념, 그리고 명예 롭고 윤리적이며 선한 사람이 되려는 욕망과는 상관없이, 우리는 때로는 적절한 상황에서 비참하게 실패하고 우리가 누구이며 우리가되고 싶어하는 사람과 매우 모순되는 방식으로 행동 할 수 있습니다.

집단적 / 집단 내 역 동성 및 사회 비교 이론과 같은 잘 정립되고 증거에 기반을 둔 많은 심리학 이론들이이 이슈에 대해 말하고있다. 지그문트 프로이트 (Sigmund Freud)는 이드 (즉, 원시, 본능)와 초자아 (즉, 도덕적 규칙) 간의 충돌과 삶 (즉, 에로스)과 죽음 (즉, 타나 토스) 본능 사이의 갈등에 대한이 관념을 강조했다 .

우리가 모두 공개 된 경우 우리가 자랑스럽고 부끄러울 수있는 행동과 생각을 할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한번 생각해보십시오. 당신의 인생이 연중 무휴로 기록되어 YouTube에 게시 되었다면 괜찮을까요? 우리는 우리가 가치 있고 가치가있는 부분을 양성 할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달아야합니다. 정말 끔찍한 부분을 최소화하려고 노력해야합니다. 우리가 두려움, 좌절, 제한된 자원에 대한 관심, 모든 사람의 복잡성에 대한 관심,지지하고 건강한 사람들로 자신을 둘러싼다면, 우리는 이러한 노력에 성공할 수있는 더 좋은 기회를 가질 수 있습니다. 우리가 이것을 염두에두면 어쩌면 우리는 우리가 싫어하고 미친 사람들을 조금 더 연민하고 존중하게 될 것입니다.

유명한 두 늑대 비유가 이러한 정서를 분명히 말하고 반복됩니다 :

할아버지는 그의 손자와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그는 우리 내부에 항상 서로 전쟁 중 인 두 마리의 늑대가 있다고 말합니다.

그들 중 하나는 친절, 용감성, 사랑 같은 것을 나타내는 좋은 늑대입니다. 다른 하나는 탐욕, 증오, 두려움과 같은 것들을 나타내는 나쁜 늑대입니다.

손자는 잠시 멈추고 그것에 대해 생각하고 나서 할아버지를보고 "할아버지, 하나?"라고 말합니다.

할아버지는 조용히 대답합니다. "당신이 먹는 것."

이 이야기의 지혜는 실제로 심리학 및 관련 분야의 양질의 연구 및 이론에 의해 뒷받침됩니다. 우리는 우리 자신과 다른 사람들을 위해 더 나은 세상을 원한다면 우리 자신의 가장 좋은 부분을 먹이고 더 나쁜 부분을 굶겨 죽이기 위해 열심히 일해야합니다. 우리의 진보 된 과학, 기술, 이론, 그리고 세대에 걸쳐 얻은 교훈으로도 우리는 여전히 우리 자신 안에서 최선을 양성하고 최악을 최소화하는 것이 어렵다는 것을 알게됩니다. 우리 모두는 이와 관련하여 더 잘 할 필요가 있으며 지금은 그 어느 때보 다 더 많이 필요합니다. 그렇게 할 수 있습니까?

Copyright 2017, Thomas G. Plante, Ph.D., ABPP